[KDF뉴스] ‘마코’ 도입 ‘세계로병원’, 로봇 인공관절 수술 100례 달성...광주.전남 도입 5개월 만에 > 보도자료

본문 바로가기

SEGYERO HOSPITAL

세계수준의 관절 척추전문가들이 모인 병원으로 첨단의술 및 선진형 진료체계를 도입하여 환자의 삶을 향상시키는데 큰 의미를 가지고 참사랑과 봉사를 실천하고 있습니다.

보도자료

[KDF뉴스] ‘마코’ 도입 ‘세계로병원’, 로봇 인공관절 수술 100례 달성...광주.전남 도입 5개월 만에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683회 작성일 23-03-27 09:52

본문

2021-12-22 

c5b236406de3845b253907877ecd9bde_1679878305_5888.jpg
 

‘마코’ 도입 ‘세계로병원’, 로봇 인공관절 수술 100례 달성...광주.전남 도입 5개월 만에 


한국스트라이커(대표이사 심현우)의 인공관절수술 로봇 ‘마코 스마트로보틱스(Mako SmartRobotics, 이하 마코 로봇)’를 도입한 세계로병원이 로봇 인공관절수술 100례를 돌파했다. 지난 7월 광주·전남지역 최초로 마코 로봇을 도입한 세계로병원은 로봇 시스템을 구축한지 5개월만에 100례를 달성한 셈이다.  


무릎 인공관절수술은 퇴행성관절염 환자 중 약물이나 시술로는 증상을 완화할 수 없는 말기 관절염 환자에게 시행되는 수술이다. 마코 로봇을 활용한 무릎 인공관절수술은 로봇의 정확한 계산으로 뼈를 최소한으로 절삭하고, 인공관절을 정확하게 삽입함으로써 수술 오차를 줄이고 정확도를 향상시키는 데 도움이 된다. 의료진이 로봇 팔을 잡고 수술을 진행하기 때문에 수술 중 발생할 수 있는 변수에 대해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다. 

100번째 환자 로봇 인공관절수술을 담당한 이동현 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은 “상대적으로 로봇수술의 인지도가 적은 광주·전남에서 짧은 기간에 100례를 달성할 수 있었던 것은 숙련된 의료진의 풍부한 임상경험에 로봇의 정확함이 더해져 환자 만족도가 높아짐에 따른 결과라고 생각한다"라며 "더욱 정확하고 안전한 수술을 위하여 의료진의 경험을 살려 최상의 수술결과를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심현우 한국스트라이커 대표이사는 “광주, 전남 지역에서 마코 로봇을 도입한 병원은 세계로병원이 유일한데, 수도권 지역이 아닌 단일병원에서 빠른 시일 내 100례를 달성한 것은 매우 놀랍다”라며 “마코 로봇 수술의 장점이 국내외 여러 연구결과를 통해 나타나고 있는데, 환자들의 로봇 수술 접근성이 향상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지역병원 도입 확대에 힘쓸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국스트라이커의 마코 스마트로보틱스는 슬관절 부분치환술과 전치환술, 고관절 전치환술에 대해 미국 FDA 동시 승인을 받은 유일한 인공관절 수술 로봇이다. 전세계 29개국에서 50만 건 이상의 임상사례와 200건 이상의 연구 결과를 통해 수술의 장점을 입증받고 있다.


출처 : 한국면세뉴스(http://www.kdfnews.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